자료실

  • 학내규칙/관련법
    • 학내규칙
    • 관련법
  • 관련사이트
  • 관련뉴스
  • 관련자료

관련뉴스

자료실_관련뉴스 게시글의 상세 화면
“자매들이여, 남성 독점의 시대는 끝났다”
작성자 황진아 등록일 2018-01-16 조회수 350

새해 첫날 뉴욕타임스(NYT)엔 ‘자매들에게(Dear, Sisters)’라는 제목으로 전면광고가 실렸다.  

2018년 1월 1일 뉴욕타임스에 실린 '타임스 업' 출범 광고. [타임스 업 홈페이지]

2018년 1월 1일 뉴욕타임스에 실린 '타임스 업' 출범 광고. [타임스 업 홈페이지]

애슐리 주드, 블레이크 라이블리, 엠마 왓슨, 에바 롱고리아, 제니퍼 로렌스 등 내로라하는 할리우드 배우들이 이름을 올린 이 광고는 여성의 ‘투쟁’을 지원하는 단체 ‘타임스 업(Time‘s Up)’의 출범을 알리는 선언문이었다.  

할리우드 여배우·감독 등 300여 명 참여
성폭력·차별 대응 단체 ‘타임스 업’ 결성
새해 첫 날 뉴욕타임스 광고로 활동 선언
138억 기금 조성… 피해 여성 지원키로
7일 골든글로브에선 검은 드레스 단체행동

300명에 이르는 발기인 명단엔 영화감독, 시나리오 작가, 프로듀서 등 미 영화계에 종사하는 여성들도 포함됐다. 유니버설 픽처스의 도나 랭글리 회장 등 유력 인사도 동참했다.   
  
지난해 전 세계는 할리우드 거물 제작자인 하비 와인스타인의 성추문으로  촉발된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캠페인이 휩쓸었다. 수많은 여성이 직접 겪었지만 말할 수 없었던 성폭력과 성차별을 폭로했다.  
‘타임스 업’은 여기서 한발 더 나아간다. 마침내 침묵을 깬 여성의 권익이 실질적으로 신장할 수 있도록 행동하는 것이다. 
  
선언문에서 이들은 “남성 중심의 일터에 진입해 승진하고, 단지 인정받기 위한 여성의 투쟁은 끝나야 한다”며 “뚫을 수 없을 것 같았던 (남성) 독점의 시간은 끝났다”고 주장했다.  
목표도 분명히 밝혔다.  
“조직적인 성 불평등과 권력의 불균형은 여성을 향한 모욕과 괴롭힘을 양산하는 환경을 만들었다. 전 영역에 걸친 권력과 리더십의 자리에서 여성의 수가 크게 늘어야 한다” 

'타임스 업' 할동에 동참한 리즈 위더스푼, 제니퍼 로렌스, 엠마 왓슨(왼쪽부터). [중앙포토]

'타임스 업' 할동에 동참한 리즈 위더스푼, 제니퍼 로렌스, 엠마 왓슨(왼쪽부터). [중앙포토]

이들은 일단 성폭력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기에 취약한 농장·공장·식당 등에서 일하는 여성 노동자를 위한 법률 지원에 나선다. 이를 위해 1300만 달러(약 138억원)의 기금을 조성할 계획이다. 메릴 스트립, 스티븐 스필버그 등이 펀딩에 나선다.  
향후 성폭력을 방조하고, 피해자에게 침묵을 강요하는 기업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는 법률 제정에도 착수할 계획이다. 
  
‘타임스 업’은 특정인을 리더로 세우지 않고, 여럿의 실무 그룹을 두고 실질적인 활동을 할 예정이다.  
이를테면 변호사 아니타 힐이 맡은 ‘직장 성평등 진작을 위한 위원회’는 미디어·연예 산업에서 벌어지는 여성을 향한 부당한 처사를 종식하는 업무를 맡는다. 힐 변호사는 1991년 클라렌스 토머스 미 연방대법관 후보자의 성추문을 고발한 인물이다.   
‘50/50by2020’은 2020년까지 엔터테인먼트 회사에서 남녀 임원 비율을 똑같이 50%로 만드는 구체적인 목표를 설정했다.      

할리우드 거물 제작자 하비 와인스타인의 성추문 폭로는 2017년을 휩쓴 '미투 운동'을 촉발했다. [AP=연합뉴스]

할리우드 거물 제작자 하비 와인스타인의 성추문 폭로는 2017년을 휩쓴 '미투 운동'을 촉발했다. [AP=연합뉴스]

한편 ‘타임스 업’은 7일 열리는 제75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첫 단체 행동에 나선다. 시상식에 참석하는 여성 배우 대부분이 검은 옷을 입고 레드카펫을 밟는다.  


이에 대해 롱고리아는 “여성은 오랫동안 여성으로서 드레스와 아름다운 얼굴·몸매로 시상식에서 소비됐다”며 “이번엔 우리가 (레드카펫에) 올라서서 빙글빙글 도는 것을 기대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레드카펫은) 패션이 아니라 연대의 시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출처: 중앙일보] “자매들이여, 남성 독점의 시대는 끝났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25&aid=0002786527

 

기사입력 2018-01-02 17:14

자료실_관련뉴스 게시판의 이전글 다음글
이전 성범죄 교수, 피해 학생이 직접 징계토록 법 개정 추진
다음 할리우드 여성들, 성폭력 공동대응…'타임즈 업' 결성
  • 목록 인쇄[새창열림]

빠른 이동 메뉴

quick
  • potal
  • 중앙도서관
  • E클래스
  • 학사정보
  • 장학정보
  • 증명서발급
  • 취업정보
  • 헬프데스크
글자화면확대화면축소top
아주대학교
  • 우)443-749 경기도 수원시 영동구 월드컵로 206 아주대학교 신학생회관 418호 TEL: 031-219-1744,1745
  • COPTRIGHT(C)2013 Ajou University. All Right Reserved.
  • 담당자에게 메일 보내기[새창열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