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대학교

News

  • 총 3028 건, 3 of 337 page
  • 전체목록

축소이미지

수원시 공직자 교육,,'핵심리더 양성과정' 제6기 입학식
2020.01.21 - 조회수 1278
수원시 중견 공무원들을 위한 교육 과정인 ‘수원시 핵심리더 양성과정’ 제6기 입학식이 열렸다. ‘수원시 핵심리더 양성과정’은 우리 학교 공공정책대학원이 위탁을 받아 교육 전반을 진행하고 있는 프로그램이다.20일 율곡관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입학식에는 이번 교육 과정에 참여하는 수원시 공무원 33명과 염태영 수원시장을 비롯한 수원시 관계자들이 자리했다. 우리 학교에서는 박형주 총장과 공공정책대학원 김흥식 원장, 권혁성 교수가 함께 참석해 환영했다.‘수원시 핵심리더 양성과정’은 수원시 중견 공무원들이 참여하는 교육과정으로 총 10개월 동안 진행된다. 지난 2015년 2월부터 매해 진행되어 왔다. 박형주 총장은 입학식사를 통해 “낯선 공간에서 여러 분야를 접하고 다양한 사람들과 만남으로써 그동안 보지 못했던 것들을 보고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내는 여러분이 되시기를 기원한다”며 “지식전수 기관의 틀에서 벗어나 ‘생각의 힘’을 가진 인재를 배출하려고 노력 중인 아주대학교는 핵심리더 양성 교육에 참여하는 교육생 여러분께 성원과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행사에 참석한 염태영 수원시장은 입학생 전원의 이름을 직접 호명하며 격려와 당부를 전했다.염태영 시장은 “업무 밖의 영역을 통해 기존의 일을 돌아보고, 동료들과의 이해나 소통하는 자세에 대해 되짚어 볼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잠깐 멈추어 서서 스스로를 되돌아보고, 앞으로 공직자로서의 길을 재점검하는 소중한 기회로 삼아주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김흥식 공공정책대학원장은 교육생 대표의 입학선서 이후 이어진 환영사를 통해 “교육과정을 더욱 새롭게 구성하고 시행착오를 개선하여 열심히 임하겠다”며 “교육생 여러분이 이 과정을 마치고 공직에 복귀하면 더욱 책임감 있고, 능력 있고, 행복한 공직자들이 되실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전했다.<입학생 대표의 입학선서><염태영 수원시장의 인사말>

축소이미지

약학과 윤태종 교수, 호르몬성 탈모 치료용 나노기술 접목 유전자 편집기술 개발
2020.01.21 - 조회수 1292
윤태종 교수 연구팀이 호르몬성 탈모 치료를 위한 나노 기술 접목 유전자 편집 기술을 개발했다. 이에 부작용을 최소화하고 효능을 극대화할 수 있는 탈모 치료 약물의 개발 가능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윤태종 아주대 교수(약학과, 사진)는 초음파에 반응하는 나노 입자를 이용한 유전자 편집 소재 전달 기술을 통해 호르몬성 탈모 치료에 탁월한 치료 효과를 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관련 내용은 저명 학술지 <바이오머티리얼즈(Biomaterials)> 12월28일자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논문 제목은 ‘CRISPR/Cas9 단백질 구조체 전달용 초음파 활성 나노 입자를 이용한 호르몬성 탈모 치료제 (Ultrasound-activated particles as CRISPR/Cas9 delivery system for androgenic alopecia therapy)’이다.호르몬성 탈모는 남성 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이 두피 모낭세포에 존재하는 SRD5A2 환원 효소에 의해서 DHT라는 호르몬으로 변화되고, 이 호르몬이 두피 모낭세포의 성장을 억제함으로써 발생한다. 스트레스, 흡연 등에 따른 환경적 요인의 탈모와는 그 원인과 양상이 다른 것. DHT 생성의 원인이 되는 환원 효소는 앞머리와 윗머리 부위에 집중되어 있고 유전적으로 환원 효소가 과발현된 경우 해당 위치에 탈모가 발생한다. 이에 반해 환경적 요인의 탈모는 위치에 무관하게 발생한다. 유전적 탈모가 발생한 환자는 스트레스를 많이 받게 되고, 이는 삶의 질 악화로 이어지기 때문에 많은 관련 연구자들이 이를 치료하기 위한 약물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현재 호르몬성 탈모 치료제로는 두타스테라이드, 피나스테라이드 등의 환원 효소 억제제를 임상적으로 사용하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억제제들은 구강 투여제로, 두피뿐 아니라 다른 장기에 존재하는 환원 효소에도 영향을 미쳐 ▲저혈압 ▲남성의 여성 유방화 ▲간 독성 ▲성기능 장애 등의 다양한 부작용이 따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때문에 호르몬성 탈모를 호소하는 환자들로서는 장기 복용에 대한 부담감이 높았다. 윤태종 교수 연구팀은 외부 초음파의 자극에만 반응하는 미세 공기 방울을 활용할 경우, 일반적인 나노 구조체로 전달되기 어려운 부위에 매우 효과적으로 유전자 가위 소재(Cas9, sgRNA)를 전달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호르몬성 탈모 모델에서 이를 구강 투여가 아닌 두피 도포제 형태로 적용한 나노-유전자 가위 기술을 개발해냈다. 호르몬성 탈모가 유도된 동물 모델을 대상으로 미세공기방울-나노 리포좀 구조체에 단백질 형태의 유전자 가위 물질을 탑재, 피부에 도포한 후 초음파를 탈모 부위에 가했을 때 탁월한 치료 효과를 거둘 수 있음을 확인한 것. 또한 전달된 유전자 가위가 타깃하는 SRD5A2 환원 효소 유전자를 삭제해 근본적으로 효소 생성을 억제한다는 부분도 확인했다. 이는 수 차례의 도포 처리만으로도 영구적으로 탈모 질환을 치료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결과다. 기존의 호르몬성 탈모 치료제 약물에서 나타났던 여러 부작용은 목격되지 않았고, 8주 만에 모발 생성이 회복됨을 확인할 수 있었다.윤태종 교수는 “침투가 어려운 모낭세포에 간단한 초음파 자극만으로도 빠르게 단백질 형태의 유전자 편집 물질을 전달할 수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는 점이 이번 연구의 중요한 성과”라며 “유전자를 직접 편집할 수 있는 유전자 가위 기술이 근본적 탈모 치료에 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되어 왔으나 그동안 나노 기술의 접목이 쉽지 않았다”고 말했다.이어 윤 교수는 "나노 기술의 유전자 가위 기술 접목에 따른 시너지 효과로 부작용을 최소화하고 효능은 극대화할 수 있어, 유전자 가위 기술이 가지는 무한한 가능성을 활용할 경우 기존 약물로는 극복하기 어려운 난치·불치성 질환을 치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윤태종 교수는 지난 20여 년간 다양한 바이오 물질을 효과적으로 세포나 조직에 전달할 수 있는 나노 소재를 연구해온 전문가다. 최근에는 유전자 가위 기술의 한계로 지적되어 온 ▲낮은 체내 안정성과 세포 침투율 ▲국부 치료가 불가능하다는 문제점 등을 극복하고자 나노 기술을 접목하는 연구에 집중해 왔다.

축소이미지

창업지원단, '지역 거점 창업 생태계 활성화' 컨퍼런스
2020.01.20 - 조회수 479
우리 학교 창업지원단이 ‘지역 거점 창업 생태계 활성화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이번 컨퍼런스는 지역 거점의 창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그간의 노력과 전략, 성공 사례를 공유하고 앞으로의 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컨퍼런스는 지난 16일 서울 서초구 엘타워 메리골드홀에서 열렸다. 행사는 아주대 창업지원단(단장 이주연 산업공학과 교수)과 한국산업융합기술협회가 주관하고 중소벤처기업부와 창업진흥원이 주최했다. 창업 생태계 활성화에 관심 있는 해외·기술·지역 산학연 협력 관계자들이 참석했다.컨퍼런스는 ▲기조 강연 ▲사례 발표 순으로 진행됐다. 첫 번째 기조강연은 벤처·창업의 성공 신화를 쓴 도전과 나눔 이금룡 이사장이 연사로 나섰다. 이 이사장은 창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변화와 혁신과 창조적 리더십 등에 대한 철학과 경험을 공유했다. 두 번째 기조강연은 마술사 오은영 교수(남예종예술실용전문학교)가 ‘미술과 함께 하는 명화 산책(미술에서 배우는 창조의 비밀)’이라는 주제로 진행했다.이주연 아주대 창업지원단장은 ‘기술·창업 연계를 통한 지역 거점 창업 생태계 활성화 방향’을 주제로 창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아주대의 비전과 방향을 제시했다. 이어 지역 거점 창업 생태계 활성화의 실제 사례 발표가 진행됐다. ▲동탄-스마트 안전분야 융합 신제품 및 서비스 실증 리빙랩 기반 구축(김민선 국가산업융합지원센터 소장) ▲광교-개인주도형 의료 데이터 “분산형 바이오헬스 빅데이터” 구축(박래웅 아주대 바이오헬스빅데이터사업단 단장) ▲하남-3D 혼합현실 기반의 가상화 생산지원 및 제품관리 기반 구축(조진웅 전자부품연구원 3D가상화센터 센터장) ▲판교-판교, 제2테크노밸리 기업지원허브 센서블 시티(김흥재 LH공사 성남판교사업본부 본부장) ▲오산-융복합 콘텐츠 클러스터, 체험형 가족복합 문화공간 테마파크(장건 잭슨나인스 대표이사) 발표가 이어졌다. 아주대 창업지원단은 이날 기술·창업 연계를 통한 지역 거점 창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지역 거점 참여 기관 ▲동탄-국가산업융합지원센터 ▲광교-아주대학교의료원 바이오헬스 빅데이터센터 ▲하남-전자부품연구원 3D 가상화센터 ▲판교-LH공사 성남판교사업본부 ▲오산-잭슨나인스 5곳과 업무협약(MOU)을 체결에 대해 논의했다.국가 선정 우수 산업융합 65개 기업의 협의회인 산업융합선도기업협의회(회장 구기도), 글로벌 창업지원 기관들과의 해외 협력 기반도 마련한다.창업지원단은 KOTRA·글로벌산업경쟁력포럼과 협력하여 창업의 중심 역할을 해온 세계적 기관들과 업무 협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창업 기업들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서다. 글로벌 기관 중 ▲이탈리아 PoliHub ▲스웨덴 Johannesburg Science Park ▲싱가포르 ACE ▲말레이시아 Sunway ▲미국K-Start up ▲중국 TusStar이 협력 대상이다.창업지원단은 지난 2018년 창업선도대학 육성사업에 처음으로 진입하면서 신설되어 전문 인력과 연구 장비 등의 인프라를 바탕으로 초기 창업자의 창업 준비와 사업화, 창업 후 성장 등을 지원해왔다. 특히 광교, 판교, 동탄, 오산, 하남을 연결하는 지역 거점으로서의 지리적 장점을 살려 지역 거점의 창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노력해왔다. 2019년 중소벤처기업부 초기창업패키지 사업 참여 53개 기관을 대상으로 한 8등급 평가에서 2등급 기관에 선정된 바 있으며, 메이커 스페이스 운영 기관으로 신규 선정됐다. 메이커 스페이스는 아주대 캠퍼스플라자에 마련되어 시제품 제작과 사업화 지원 등에 나서왔다.이주연 아주대 창업지원단 단장은 “앞으로 5개 지역 거점과의 협력뿐 아니라 65개 기술 멘토들과의 협력, 5곳 해외 채널과의 협력을 통해 진정한 산학연 창업 생태계를 구축하겠다”며 “성공적인 창업 기업들을 육성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축소이미지

창업지원단, '탐라창업캠프' 개최
2020.01.17 - 조회수 786
우리 학교 창업지원단과 제주대 창업지원단이 공동으로 <2019년 탐라창업캠프>를 개최했다. 두 대학의 학생 30명이 참여한 가운데 창업 교육과 워크숍이 마련됐다.지난 6일부터 8일까지 제주도에서 열린 탐라창업캠프는 우리 학교 창업지원단(단장 이주연 산업공학과 교수)이 주관한 캠프다. 창업에 대한 단계별 교육을 통해 창업 모델 개발을 유도하고 교내 창업 교육을 활성화하기 위한 목적으로 진행됐다.  사전 신청을 통해 선발된 참가자들은 함께 제주 대표 기업을 방문하고 ▲제주 스타트업 창업스토리(전현석 별밤사진관 대표) ▲창업 프로세스 및 아이템 발굴 성공 사례(김영록 스타트업베이 대표) ▲비주얼씽킹을 이용한 아이디어 발전(비주얼씽킹 김현희 강사) 등 창업 소양 관련 강의를 들었다.조별로 발굴한 아이디어를 겨루는 미니 아이디어 경진대회도 마련됐다. 수상의 영광은 3팀에게 돌아갔다. ‘세균 오염 확인이 가능한 습윤밴드’ 아이템으로 서강현(경영) 외 4명이 수상했고 우수상은 ‘사인펜과 색연필을 하나로 합친 팡팡펜’ 아이디어를 내놓은 유민우(전자) 외 5명의 학생이 받았다. 장려상은 ‘공동구매 중개’에 대한 아이디어를 펼친 전태현(심리) 외 5명의 학생이 수상했다. 심사위원단은 참가자들의 ▲창의성-고객 문제파악 및 해결능력 ▲구체성-아이디어의 독창성 및 구체성 ▲사업성-아이디어의 시장성 및 타당성 분석 등을 검토해 최종 수상자를 뽑았다. 이주연 창업지원단장은 “아주대 창업지원단은 학생들이 창업에 나서고 성공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여러 노력을 펼치고 있다”며 “이번 탐라창업캠프에 참가한 여러분이 이전 보다 한층 넓어진 창업 생태계에서 보다 강화된 역량을 펼쳐가리라 기대한다”고 격려했다.우리 학교는 이번 대회 수상팀들이 실전 창업 역량을 키워갈 수 있도록 창업지원 전문가의 자문을 통해 꾸준히 지원할 예정이다.

축소이미지

최권영 교수팀, 특정 효소 기반 친환경 바이오 기술 개발
2020.01.16 - 조회수 934
우리 학교 최권영 교수 연구팀이 특정 효소를 이용해 친환경 바이오 공정에 활용될 수 있는 바이오 생산 기술을 개발했다. 최권영 교수(환경안전공학과, 사진 왼쪽) 연구팀은 시토크롬 P450(CYP)이라는 특정 효소에 대한 친환경 바이오 및 염료 생산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관련 연구는 ‘Cytochrome P450 수산화 효소를 이용한 지속 가능한 바이오 자원의 생촉매 전환 기술(Whole-cell biocatalysis using cytochrome P450 monooxygenases for biotransformation of sustainable bioresources(fatty acids, fatty alkanes, and aromatic amino acids))’이라는 논문으로 1월8일자 <바이오 테크놀로지 어드밴스드(Biotechnology Advances), 논문인용지수 (IF)=12.831>에 게재됐다. 논문의 제1저자로 우리 학교 박현아(환경공학과 박사과정, 사진 오른쪽) 학생이 참여했다. 이 논문은 생물학연구정보센터(BRIC)가 발표하는 ‘한국을 빛내는 사람들’ 논문으로 선정되기도 했다.최권영 교수 연구팀은 산화 반응을 통해 독소배출(detoxification)에 관여하는 CYP 라는 효소를 이용해 지방산, 아미노산과 같은 바이오 매스로부터 폴리에스터나 폴리아마이드 같은 고분자 바이오를 생산하는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CYP(cytochrome P450 monooxygenases)는 산소와 NAD(P)H로 부터 전자를 공급받아 기질의 산화 반응을 매개하는 효소로 산업적 응용 가치가 높다. 이번 논문에서 연구팀은 CYP 효소를 이용, 다양한 바이오 매스 자원을 활용하여 현재 상용화된 고분자 단량체를 친환경 공정으로 개발할 수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이 과정에서 CYP 효소를 생촉매로 활용할 경우 효소 공학 및 대사 공학을 이용한 다양한 공학적 엔지니어링을 통해 산업적으로 가격 경쟁력을 갖춘 친환경 공정에 적용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하였다. CYP는 친환경 바이오 공정에서 최근 주목받고 있는 효소로 여러 가지 화학물질과의 합성을 통해 고분자 바이오 생산 기술에 활용될 수 있다. 하지만 산업적으로 경쟁력이 있는 바이오 화학 제품의 실용화 단계까지 이르기에는 ▲NAD(P)H 재활용 ▲전자 전달 단백질(redox protein)의 공급 ▲heme 전구체 투입의 경제성 문제 등이 한계로 지적되어 왔다. 연구팀은 이번 논문을 통해 현재 바이오 화학 산업에서의 CYP 효소 생촉매 전환 공정 수준을 분석하고, 앞으로 극복해야 하는 다양한 공학적 난제들에 대해 설명했다.최권영 교수 연구팀은 CYP 효소를 이용해 생분해 고분자를 생산하는 방안을 연구, 환경 관련 현안으로 떠오른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관련된 복수의 연구 논문이 섬유 공학 분야 최상위 저널 <Dyes and Pigments>에 게재되기도 했다.

우) 16499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월드컵로 206 아주대학교 TEL.031-219-2114

Copyright ⓒ 2017 Ajou University. All Rights Reserved. 관리자메일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