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대학교

검색 열기
통합검색
모바일 메뉴 열기
 
 
 

Ajou News

NEW LINC 3.0 사업 선정, 산학연 협력 생태계 구축 박차

  • 2022-04-29
  • 1073


우리 학교가 ‘산학연 협력 선도대학 육성사업(LINC 3.0)’에 선정됐다.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주관하는 이 사업은 대학의 산학연 협력을 지원하는 대표적 대학재정지원사업으로 총 3025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교육부는 28일 ‘3단계 산학연 협력 선도대학 육성사업(LINC 3.0)’ 선정결과를 발표했다. 우리 학교는 ‘수요맞춤 성장형’ 부문에 선정되어 앞으로 6년 동안 매년 40억원 이상 최대 285억원의 사업비를 지원받게 됐다. 


LINC 3.0은 기존 LINC+사업의 후속 사업으로 대학별 특성과 역량에 따라 ▲기술혁신 선도형 ▲수요맞춤 성장형 ▲협력기반 구축형의 3개 유형으로 구분된다. ‘수요맞춤 성장형’ 참여 대학은 권역별(수도권, 충청권, 호남제주권, 대경강원권, 동남권) 평가 및 탈락 대학 간 전국 단위 재평가를 통해 결정됐으며, 아주대는 1단계 권역 단위 평가에서 우선 선정됐다. 수도권에서는 우리 학교를 포함해 기존 LINC+사업을 수행해왔던 대학들과 신규 진입 대학을 포함하여 총 12개 대학이 최종 선정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우리 학교는 지난 2014년 LINC사업 참여 대학으로 선정된 이후 LINC+사업을 연이어 수행하며 지난 해 ▲중앙일보 대학평가 현장실습 참여 학생 비율 전국 2위 ▲학생 창업 지원 및 성과 전국 9위 ▲기술이전수익 52억원(6년 연속 상승, 전국 5위 수준)을 달성하는 등 산학협력 각 분야에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내왔다. 


이번 LINC 3.0 사업에서 우리 학교는 기존의 산학협력 혁신 생태계를 확장한 ‘미래산업 창출 산학연 상생 생태계 AJOU TECH-VERSE 구현’을 목표로 정했다. ▲산학연 연계 교육과정 혁신 ▲신산업 기반 융복합 교육과정 운영 ▲특화 분야 기업협업센터(ICC)를 통한 브랜드 창출 ▲공유 협업 플랫폼 구축 등 대학과 산업계가 상생 발전하는 산학연 협력 생태계 조성을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김상인 아주대 산학협력단장 겸 LINC 3.0 사업단장은 “우리 학교의 경우 중장기 발전계획에 기반을 두고 대학 자원을 개방한다는 점에서 좋은 평가를 받은 것 같다”고 전했다. 


▲공유‧협력을 통해 산업 맞춤형 융합 인재를 양성하고 ▲첨단 산업과 특화 분야에서 기술 중심의 고부가가치 성과를 창출해온 것도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김상인 단장은 이어 “이번 사업 선정을 기반으로 대학의 역량을 더욱 집중시켜 산업계 수요 기반 교육과정 및 융‧복합 교육을 활성화하겠다”며 “이를 통해 신산업‧신기술 분야 미래 인재 양성에 힘을 쏟고 산학연 협력을 통해 공동연구‧기술사업화‧기술창업 성과를 창출, 산학연 협력을 주도하는 대학이 되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학교는 LINC 3.0 사업을 차질 없이 수행하기 위해 ▲LINC 3.0 사업단 조직의 산학협력단 내재화형 직제 개편 ▲부문별 전문역량 강화 체계 마련 ▲사업 참여 학과와의 실질적 연계 강화 체계 구축 ▲대내외 협력 체계 재점검 및 공유‧협업 네트워크 강화‧구축 ▲성과 창출형 사업계획 공동 수립 연계망 실현 등을 우선 수행해나갈 예정이다. 더불어 국내‧외 공유 및 협업 체계 강화를 통해 지속가능한 산학연 협력 혁신 생태계를 만들고, 나아가 기업가형 대학으로 나아가겠다는 포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