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대학교

검색 열기
통합검색
모바일 메뉴 열기
 
 
 

Ajou News

NEW 아주대·부산대·충북대 등, '반도체 Multiversity' 업무협약 체결

  • 2023-01-20
  • 1506

# KBS 9시 뉴스(2023. 01.19) '반도체 Multiversity' 보도 바로가기 

 반도체 초격차 인재 양성 위해 5개 대학 손 잡아



우리 학교를 비롯한 5개 대학이 반도체 분야 공유·협업을 위해 ‘반도체 멀티버시티(Multiversity)’ 업무협약 및 출범식을 개최했다.


출범식은 지난 19일 아주대학교 반도체 종합설계동에서 진행됐다. ‘반도체 멀티버시티(Multiversity)’ 출범식에는 아주대, 금오공대, 부산대, 서울과학기술대, 충북대 5개 대학의 LINC 3.0 사업단장들과 각 대학의 실무진 40여명이 참석했다. 이어 업무협약 및 각 대학의 반도체 역량에 대한 발표가 진행됐다.


‘반도체 멀티버시티(Multiversity)’는 반도체 산업계 인력 수요에 체계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LINC 3.0 사업 수행 대학 간 연합이다. 우리 학교를 비롯한 참여 대학들은 경부벨트를 중심으로 반도체 분야 산학연 협력의 범위와 역량을 확대하기 위해 대학별 반도체 인프라와 전문 분야를 기반으로 공유·협업에 나설 계획이다.


반도체 산업 분야에서 활약할 우수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서는 ▲소자 제조 ▲시스템반도체 설계·융합 등의 교육과정 개발 및 세부 분야 핀셋 교육이 필요하다. 때문에 대규모의 인적·물적 인프라가 필요하나, 개별 대학이 이러한 환경을 갖추기는 쉽지 않은 환경이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우리 학교를 비롯한 ‘반도체 멀티버시티(Multiversity)’ 5개 주관 대학은 반도체 분야 124명의 교수와 200여개의 반도체 실습장비, 6개의 반도체 클린룸, 350여건의 산학연 연구실적을 바탕으로 협업에 나선다.


참여 대학들은 각각의 반도체 인프라와 강점 분야를 특성화해 공동 연구·기술 개발을 통한 정부·기업 초대형 반도체 사업 유치·기획 과제를 진행한다. 또한, 반도체 융복합 연계 교육과정 개발을 통한 고급인력 양성을 통해 반도체 인재 양성 저변을 확대해갈 계획이다. 특히 회로설계, 소자 및 파운드리, 후공정까지를 포괄하는 종합적 반도체 교육을 추진하겠다는 목표다.    


그 첫 프로그램으로 오는 2월 반도체 단기 집중 교육 과정(반도체 공정 부트캠프)을 개최할 예정이다. 이번 프로그램은 반도체 관련 학과 학생이 아닌 여러 전공의 학생들도 참여할 수 있어 관심이 높다. ‘반도체 멀티버시티(Multiversity)’ 주관 대학들은 앞으로 경부벨트 중심의 대학 반도체 인재 양성 거점 및 참여 대학 확대도 함께 모색해 나갈 예정이다.  


우리 학교 김상인 LINC 3.0 사업단장은 “반도체 우수 인력 양성과 관련 인재 양성의 저변을 확보하기 위해 대학 간 협력은 필연적”이라며 “관련 인프라와 경험을 바탕으로 반도체 산학연 생태계 구현에 기여하고, 반도체 산업 기술의 혁신과 핵심 인재 양성의 요람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한국 기업들이 선도적 역할을 해오고 있는 메모리 반도체 분야 보다는 비메모리 반도체 에 주목, 팹리스(Fabless) 기업들과 협업을 강화해 나가고자 한다”며 “대학들의 노력에 더해 대규모의 투자가 필요한 반도체 교육을 위해 지방자치단체와 정부 차원의 투자와 관심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 Multiversity : 미국 캘리포니아대학 총장과 카네기 고등교육재단 총재를 역임한 클라크 커(Clarlr Kear)가 <대학의 사명, 1963년>이라는 책에서 처음으로 쓴 말. 대규모, 다목적, 다기능적 대학을 추구한다는 의미다. 이번 ‘반도체 Multiversity’ 참여 대학들은 산업과 안보 및 생활 전반에 반도체가 밀접하게 연관된 현재의 상황을 반영해 이번 연합체의 이름을 붙이게 되었다.


*위 사진 설명 : 왼쪽부터 금오공과대학교 허장욱 단장, 부산대학교 반치범 부단장, 서울과학기술대학교 김현 부단장, 아주대학교 김상인 단장, 충북대학교 유재수 단장